로고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센터

  • 정보센터
  • 보도자료
  • 보도자료

    <21>부산시 '동남권 일자리 협력' 행정구역을 넘어선 일자리 만들기 성공 스토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jobexpo 댓글 0건 조회Hit 949회 작성일Date 20-03-09 10:24

    본문

    지난해 부산시 일자리 창출 사업의 도움을 받아 구직자들이 경남의 한 제조업체를 직접 찾아 면접을 보고 있다. 면접에는 취업 전문가들이 함께 참석해 구직자들의 취업을 지원했다. 부산경영자총협회 제공


    “부산에 살면서 다른 지역에 무슨 일자리가 있는지 구체적으로 알기가 쉽지 않았는데 부산시 덕분에 밀양에서 좋은 직장을 얻었습니다.”


    작년 6월 부산에서 북서쪽으로 50㎞ 가량 떨어진 경남 밀양의 한 담배필터 제조업체에 취업한 서모(23)씨. 서씨는 군 복무를 마친 뒤 직업전문학교에서 취업 준비를 해 왔지만, 거주지인 부산에서 자신의 적성에 맞는 일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접한 ‘동남권 협력을 통한 고용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 사업(동남권 일자리 창출사업).’ 부산시에서 부산은 물론, 울산과 경남 지역에 있는 일 자리를 찾아서 연결해주는 이 사업의 도움으로 취업에 성공할 수 있었다. 서씨는 “부산시의 취업지원 전문위원이 면접 때 동행해줘 든든했다”며 “근무 여건을 두 눈으로 직접 활인할 수 있어서 입사 결정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부산시가 이웃 지자체와 공동으로 벌이고 있는 일자리 확대 정책이 주목 받고 있다. 부산이라는 취업 행정의 범위를 인근 울산과 경남으로 확대하자 취업 취약계층에도 일자리가 속속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 사람은 부산에서 직장을 찾고, 울산이나 경남의 업체는 자신의 지역에서만 사람을 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공백’이 적지 않게 해소됐다는 것이다. 반대로 일자리와 일할 사람을 찾기 어려웠던 울산, 경남의 기업과 취업 취약계층도 덕을 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일자리, 부산의 노동력 특성만 놓고 서로 끼워 맞추려 하다 보니 문제가 잘 풀리지 않았다”며 “시장을 넓혀 들여다보자 접점이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달 말로 시행 만 1년이 되는 동남권 일자리 창출사업을 통해서 부산 밖에서 일터를 잡은 이들은 서씨 외에도 70여명에 이른다. 반대로 울산, 경남의 30여명도 부산 등지서 일자리를 잡았다. 전체를 놓고 보면 이 사업을 통해 취업한 이들은 600명에 육박한다.


    이 같은 성과는 부산시를 중심으로 한 이웃 지자체들과의 공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시 관계자는 “전담팀을 부산ㆍ울산시, 경남도에 설치했다”며 “이 팀 덕분에 각 지역에서 누가 어떤 회사를 원하고, 어떤 회사가 누구를 원하는지 금방 파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담팀은 부산과 경남, 울산의 경영자총협회의 도움을 바탕으로, 관련 정보를 구축했고, 구인과 구직을 중계할 수 있는 지역별 일자리센터를 통해 쌍방간 최종 근로계약서에 서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구직ㆍ구인자 양측을 지원하는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이들의 업무가 단순 소개 또는 연결 행정에 그치지 않았던 것도 주효했다. 수집된 구인, 구인 양측의 정보를 확인하기 위한 만남도 수시로 이뤄졌다. 또 ‘현장 매칭 데이’라는 행사를 통해 울산 현재중공업 사내협력업체, 경남 남해의 유명 리조트 등지에서 거주 지역에 무관하게 참여한 구직자들을 위한 현장 면접을 수 차례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대학과 특성화고, 일자리 관련 기관으로 찾아가는 설명회와 일자리 박람회, 일자리 지원 캠페인, 토크 콘서트도 개최했다”며 “특히 밀양, 사천 등 멀리 떨어진 기업 현장까지 구직자와 동행해 취업 상담을 하고, 현장에서 면접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 데 대해 구직자들이 높은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구직자들은 현장의 근무 환경 등을 직접 볼 수 있고, 기업체의 경우 구직자를 직접 만난 뒤 채용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서로에게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취약 취업계층에는 여전히 지역의 경계가 취업에 장애가 된다”며 “올해에도 이 사업을 계속 추진, 취업과 구인에 관한 한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의 경계를 허물어 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000
    • 00
    • 00
    • 00

    Participate in online

    참가업체 온라인 참가신청

    Application

    online preregistration

    참관객 온라인 참가신청

    Registration